회원 6  손님 421
풍빠는 : 풍란학당 : 풍란사랑방 : 신풍란 : 풍란기르기 : 석곡 : 석/목부 : 교환장터 : 경매 : 사는 이야기 : 동영상 : off모임 : 칼럼 : 특별판매전 : 온라인전시회
 
욕설과 비방을 제외한 어떠한 이야기든 좋습니다. 情이 넘치는 곳이 되길 바랍니다.
타인의 음악/기사/사진등을 올릴시는 저작권을 확인 바랍니다.
저작권 침해 소지가 있는 자료는 개별 통보 없이 삭제 됩니다.
사는 이야기
   
  낙엽
  글쓴이 : 솔란정     날짜 : 17-11-02 14:42     조회 : 769     좋아요 : 0    

           낙    엽                                                                       이해를 돕기 위하여

  1. 화살이 된 바람                                                     우리가 살아가고 있는 현실의 도시는  낙엽보다도 많은 사람들이
  2. 낙,엽,명,중,                                                      포장도로 위에서나 지하철, 또는 버스에서 퇴근시간에 스쳐지나가는
  3. 삶(生)도 낙엽따라 뒹군다.                                    숱한 인연들이지만 제 나름대로 열심히 살아가고 있습니다.

  4. 나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나?                                    여기서 낙엽은 제 삶을 살아가는  우리들 각자의 한사람 한사람
  5.                                                                        입니다.
  6. 時節은 홍시처럼 익어
  7. 서쪽 하늘에 풀어지는데                                           낙엽도 침엽수가 있는가 하면 활엽수도 있고 활엽수중에서도
  8.                                                                        색깔이나 모양이 좋아 책갈피에 넣어놓고 두고두고 보고싶은게
  9. 자꾸만 어둠이                                                    있기도 하고 말라비틀어진 것, 벌레먹은 것, 생기다만 것--- 등등
  10. 밀물처럼 파도치는 시간                                       우리네 인생처럼 사연들이 많습니다.

  11. 포도(鋪道)에 뒹구는 낙엽속에서                                 만물은  불교의 윤회설처럼  돌고도는 것이지만  특히  사람은
  12. 가족이, 친구가, 한잔술이                                       혼자서는 살 수 없지요. (잘났든 못났든간에~) 해서 서로서로간에
  13. 그~립~다.                                                          밀어주고 끌어주며 인간답게 살아가기 위해 현재의 내가 어느 위치에
  14.                                                                         서있나(?) 생각하게 하려는 작자의 의도가 숨어 있습니다.
  15. 2017.11.1. 初稿



"풍란을 좋아하는 사람끼리 정보도 나누고 교환도 하자는 것외에는 결정된 것이 아무것도 없습니다"
"상대방을 배려하는 글, 하나 하나가 풍:빠:사:모를 이끌어 나갑니다"
"본명을 사용치 않거나 자기소개에 본명이 기록되어 있지 않으면 등급제한을 받습니다"
솔란정   17-11-02 14:43
어제 퇴근하며 쓴 자작시 한편입니다.
BLUE   17-11-02 23:45
어렵네요 ??
堂中   17-11-03 08:18
차중락의 낙엽따라~
솔란정   17-11-03 10:06
BLUE님, 당중님 고맙습니다.

운문은 천천히 음미 하면서 서너번씩 읽어보시면 가슴으로 들어옵니다.
山情   17-11-03 13:02
요즈음 낙엽밝으며 걷는재미가 쏠쏠합니다,
또한해가 저물어가는구나 낙엽이지면 내년에 다시잎이 돋는대
우리내 인생은 함가면 다시는 돌아오지 안으니 ㅎㅎ
남은기간에라두 잘들살아 보자구요,ㅋㅋ
솔란정   17-11-03 14:56
예 산정님

우리 개판두 인생살이에서 홍시처럼 농익는판인데
자꾸만 어둠이 몰려오지요~
거름되기전에 쇠주나 한 잔 하시지요~ (이제 눈병 고쳤어요)
     
山情   17-11-03 17:56
ㅎㅎ 다행이십니다요,
김모단 들고 오시나요,?
ㅋㅋㅋ 그라지요,
솔란정   17-11-06 13:45
얼른 안가져가
한촉에서 호가 고정됬시요~
배추도사   17-11-07 12:32
세월은 나이속도 만큼  가는것같습니다  잘읽었습니다. ^^~~~
   ▲ 이전글   :  부고(訃告): 풀잎이슬(강정숙)님의 모친상을 알려드립니다. (37)박진욱2017-11-07
   ▼ 다음글   :  태안암면암&꽃지해수욕장&꽃게다리&빛축제 (16)성풍2017-10-30
   

공지사항 : 풍란이란? : 품종설명 : 갤러리 : 배양자재 : 토론 : 회원 사이트 : 광고 : 재정공개 : 이벤트 : 신문고
"풍빠모의 자료와 사진들은 저작권법 제91조 내지 제103조에 의해 보호받고 있습니다"
copyright(C) 2000 pungnan.com. all right reserved. designed & programmed by